2022.11.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3℃
  • 구름많음강릉 8.3℃
  • 맑음서울 5.6℃
  • 구름조금대전 3.8℃
  • 흐림대구 4.9℃
  • 구름많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7.0℃
  • 구름많음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6.4℃
  • 흐림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4.3℃
  • 흐림보은 1.4℃
  • 구름조금금산 1.0℃
  • 흐림강진군 5.4℃
  • 흐림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사회

정연화 영천市 문화원장...폭력행위 검찰고발,새마을 금고 대의원제명 등 각종 물의

지역 문화계 정 원장 "사퇴 목소리,거취표명 요구...... 문화원 관계자와 영천시는 "깜깜이"

"우리영천은 충효의 고장 정서함양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정진 하겠다"고 인사한 영천市 문화원장의 취임인사는 공염불인가?

지난 2016년 3월 제 15대 영천시 문화원장에 취임한 정연화 문화원장에 대한 각종 비위와 자격논란에 대한 익명의 제보가 잇다르고 있다.

정 문화원장에 대한 불신이 지역문화계와 관련단체에 만연해 지역사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지만 정작 市문화원과 영천시는 사태의 심각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이달초 익명의 제보자인 D모씨에 따르면 "영천시 행정지원국장에서 퇴임한 공무원 출신으로 현재 영천시 문화원 원장을 맡고 있는 정 문화원장이 문화원장으로서는 해서는 안될 각종 악행과 도를 넘는 행동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이 지역문화계와 관계자들 사이에 공공연한 사실이 나돌고 있다"고 언론에 제보 배경을 설명했다.

정 문화원장의 감춰진 뒷얘기를 접한 취재진은 실로 놀랄 따름이었다.

제보자인 D 씨등의 제보에 따르면 "정연화  문화원장은 본인이 대의원으로 몸담고 있던 관내 Y 새마을금고 대의원 신분으로 직원 폭행과 금고운영에 대한 업무방해,조합원 품위상실 등의 이유로  Y 새마을 금고 지난해 11월19일 임시이사회에서 제명되어 영천市 문화원의 수장신분으로 대망신과 함께 큰 물의를 일으킨바 있다" 고 주장했다.



정 문화원장은  해당금고에 의해 지난 2014년 10월 업무방해 2차례,11월 3차례의 업무방해와  업무방해와 폭행 및 상해 한차례를 포함해 대구지검에 고소된것.

이같은 사실에 대해 해당 금고를 방문해 사실을 확인했으며 동일 사안으로 현재 대구지검에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건의 피고소인 신분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인해  영천지역 문화계가 "정 원장의 직무수행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문화원장으로써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인 D 씨등도  "이번일은 영천시를 대표하는 문화단체의 수장이 도저히 해서도 안되는 각종 악행을 일삼고 있지만 사실은 철저히 감춰져 시민들과 지역문화계가 모르고 있는 정 원장에 대한 "이중인격" 적인 실체를  알리고자  언론에 제보 하게 됐다"고 자신의 심경을 털어 놓았다.

정 문화원장은 지난 2016년 취임이후 새마을금고직원에 대한 폭력 행사등 크고 작은 문제를 일으켜 피해 당사자 2명을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히고 대의원으로써 직무를 넘어서 금고운영에 직.간접적인 부당행위를 일삼고 해당 새마을 금고의 운영에 지장을 초래 했다는 구체적 증거까지 드러났다.

또한 이러한 사실이 드러났지만 "현재까지 본인의 잘못에 대한 반성보다는 오히려  권위적인 자세로 일관하고  영천시 문화원장 으로써 논란의 중심에 있지만 지역문화계에 위화감만 조성한다"는 혹평이 쏟아지고 있다.

제보자는 정 문화원장이 여러가지 문제를 일으키고도 오히려 자신은 "아무문제가 없다"는 행동으로 일관하며 또다시 재임욕심을 부리는가 하면 본인과 적대적인 문화원 소속원에 대한 재갈물리기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제보자는 이번 기회에 정 문화원장의 각종 악행과 자질문제를 들어 "영천시민은 물론 문화단체 구성원들의 이름으로 반드시 지역문화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아울러 정 문화원장은 본인의 잘못에 대한 검찰 수사를 눈앞에 두고 있어 해당 새마을 금고와 피해 당사자들과의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문화원장 으로써 본인의 거치와 관련된 중대 결과를 앞두고 있어 향후 법적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