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10.8℃
  • 구름조금서울 7.0℃
  • 구름많음대전 5.0℃
  • 흐림대구 7.8℃
  • 흐림울산 10.2℃
  • 구름많음광주 10.6℃
  • 흐림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8.6℃
  • 흐림제주 16.0℃
  • 맑음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6.5℃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유성찬 前포항시장후보,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부위원장 임명

환경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는 유능한 정치인

지난 6.1 전국동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포항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유성찬 지속가능사회포항시민연대 공동대표가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부위원장에 임명받았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유성찬 부위원장은 '포항남구.울릉의 향후 정치일정에 대한 소문이 있지만, 지역사회에서 지방자치와 서민들의 삶을 변화시키는데 천착하는 사회적 활동을 하고자 한다'며 말을 아낀다. 노무현참여정부 시절, 자치분권전국연대를 만드는 준비과정에서 당시에 사용되던 ‘지방분권’이라는 말에서 ‘자치분권’이라는 용어로 처음 사용한 사람이 유성찬 부위원장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또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하여 ‘서울만 수도면 지방은 하수도냐’라는 말도 만들었다. '유성찬은 포항 송도사람이다’는 사실을 초.중.고 선후배들이면 다 아는 사실이고, 노무현대통령 당선을 돕기 위해, 유시민작가와 함께 했던 개혁국민정당 포항남.울릉지구당위원장 시절을 잊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한 1999년경 얼마전 안따깝게 유명을 달리한 고 허대만위원장(더민주,포항 남,울릉 지역위원장)을 만나 시민단체, 포항KYC를 함께 만들자고 결의했던 기억은 생생하다고 한다. 유성찬 부위원장은 포항고와 서울대, 행정고시를 패스한 친형과는 정보기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