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경주동물사랑보호센터, 유기동물 입양률 42%… 내실있게 운영 중

유기동물 입양을 위한 다양한 사업 추진, 지난 달에는 반려동물 문화교육 실시
높은 입양률 입소문 나자 많은 지자체 벤치마킹 위해 방문 하기도

경주시가 유기‧유실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운영 중인 동물사랑보호센터(이하 센터)가 내실 있게 운영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센터는 도내 최초 시 직영으로 운영되며, 연면적 666㎡ 2층 규모로 1층은 유기동물 보호시설과 치료실, 2층은 사무실과 회의실, 휴게실로 꾸며졌다.

센터는 개관 이후 지난 1년간 유기동물 입양정책, 반려동물 문화교실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실제로 올 초부터 지난달 말까지 센터를 통해 구조된 동물은 1163마리며 이 중 새로운 보호자를 만난 입양동물은 42%(480마리)로 전국 평균 입양률 27%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또 101마리 동물은 보호자의 신고나 동물등록번호 확인으로 원래 주인에게 돌아갔다.

이런 높은 입양률이 입소문 나자 센터 설립과 운영 노하우를 배우고자 임시보호소를 운영하는 많은 지자체들이 방문을 하기도 했다.

더불어 지난달에는 반려견의 문제행동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려견 가족을 대상으로 ‘반려견 행동 교정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동물 입양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교육에 참여한 한 교육생은 “지금까지 반려견의 행동 언어를 이해하려 했다기 보다는 나의 언어를 무작정 반려견이 따라주길 바랬다” 며 “이번 문제행동 교정을 통해 교감을 나누고, 동물의 행동 언어를 배움으로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어져 매우 좋았다” 고 말했다.

센터는 내년도에 예산 3억 원을 들여 펫티켓 교육, 반려동물 문화교육,입양치료비 지원 등 유기동물 입양활성화 확대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또 반려동물 사랑도시 조성을 위해 반려동물 운동장 구축 및 페스티벌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해 12월 반려동물 문화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을 뿐만 아니라 올 3월에는 ‘경주시 반려‧유기동물 보호 및 동물보호센터 운영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주낙영 시장은 “증가하는 반려동물 양육인구에 따라 반려동물과 보호자가 누릴 수 있는 문화공간 조성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며 “펫산업 인프라를 탄탄히 구축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 발굴 기회로 이어지도록 다양한 시책 발굴에 더욱 정진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