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0.02 (월)

  • 맑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6.1℃
  • 맑음대전 13.5℃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6.4℃
  • 맑음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2.9℃
  • 구름많음제주 21.1℃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2.2℃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정치

노무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 엄수

23일 봉하 생태문화공원 특설무대에서 진행

노무현 대통령 서거 14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화)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 특설무대에서 엄수된다.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와 노건호 씨를 비롯한 유족이 참석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진표 국회의장, 한덕수 국무총리도 함께 참석한다. 

정당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이진복 정무수석이 참석한다. 

광역지자체에서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박완수 경상남도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관영 전라북도지사가 참석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국회의원들도 참석한다.

노무현재단 정세균 이사장과 한명숙, 이해찬, 이병완, 유시민 전 이사장 및 도종환, 이재정, 전해철, 정영애 등 재단 임원진이 참석한다. 

그 외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장하진 전 장관 등 참여정부 인사, 김대중 대통령 유족 대표로 김홍걸 국회의원도 참석한다.

올해 추도식의 주제는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 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퇴임 후 집필한 저서 『진보의 미래』에서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인간이 소망하는 희망의 등불은 쉽게 꺼지지 않으며, 이상은 더디지만 그것이 역사에 실현된다는 믿음을 가지고 가는 것”이라 말했다. 

노무현 대통령 말씀처럼 인간의 존엄, 자유와 평등의 권리는 꾸준히 발전했고, 앞으로도 발전해 갈 것이라는 믿음으로 주제를 선정했다.

추도식은 김여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며, 김진표 국회의장, 한덕수 국무총리,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이 공식 추도사를 낭독한다. 

시민추도사로 18명의 시민이 노무현 대통령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말하며, 팝페라 가수 한가영 씨가 추모공연을 펼친다. 

추도식이 끝난 후에는 대통령 묘역에서 참배를 진행한다. 유족과 문재인 전 대통령, 정세균 이사장, 국회의장, 국무총리가 먼저 참배하며 이후엔 시민들의 참배가 이루어진다.

추도식 현장은 노무현재단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하며, 당일 서울 노무현시민센터에서는 봉하마을을 방문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1층 로비 대형 스크린에서 추도식 현장을 생중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