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7.7℃
  • 구름많음대전 7.4℃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2.5℃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8.0℃
  • 흐림제주 15.3℃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주낙영 경주시장, ‘세계역사도시회의’ 참석···도시재생사례 발표자로 연단 올라

14~16일 안동서 개최된 제18회 세계역사도시회의서 ‘역사도시 정체성 보존하는 도시재생과 지역공동체’ 주제로 발표
주낙영 시장 “지역주민·유관기관 적극적인 참여 통한 경주시와 협력으로 경주도시재생사업 성공적인 모델 될 것” 소개

주낙영 경주시장이 14일 안동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8회 세계역사도시회의’에 참석해 ‘역사도시 경주’의 매력을 전 세계에 전했다.


이란 테헤란, 튀르키예 오스만가지시, 페루 쿠스코, 일본 교토시 등 국내외 총 21개국 48개 세계역사도시연맹 시장들이 참석한 이날 ‘제18회 세계역사도시회의’에서 주낙영 시장은 주제 발표자로 연단에 올랐다.


주 시장은 ‘역사도시의 정체성을 보존하는 도시재생과 지역공동체’라는 주제로 경주시의 도시재생사례를 발표했다.



주 시장은 발표에서 “성공적인 도시재생을 위한 필수 조건은 ‘공간’, 시스템’, 사람’이다”고 언급하며, “사람과 정보가 모여들고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는 장소, 또 그 장소와 사람을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연결할 수 있는 시스템과 지역공동체를 기반으로 한 지속적이고 단단한 네트워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시재생은 경주가 문화·관광 대표도시로 한걸음 더 나아갈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지역주민과 유관기관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한 경주시와의 협력으로 경주의 도시재생사업은 성공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도시재생에서 핵심은, 주민이 곧 수혜자이자 운영자로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공간, 시스템, 사람에 대한 관계 이해와 지속적인 민관의 협력일 것”이라며 “이 방향성은 곧 역사도시 경주의 장점을 고스란히 안고가면서도 사람들이 살기 좋은, 방문하기 좋은 스마트한 도시로 성장해 가는 여정과도 일치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주낙영 시장의 사례 발표는 안동시의 공식 초청에 따라 마련됐다. 유구한 역사와 문화유산을 가진 경주는 안동과 공유할 부분이 많다는 게 안동시의 설명이다.


한편 안동에서 11월 14일부터 16일까지 개최될 제18회 세계역사도시회의는 첫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장단 발표인 라운드테이블, 국내외 문화·관광 전문가를 초빙해 열의 있는 토론을 전개하는 전문가회의 등이 진행됐다.


세계역사도시연맹(LHC: THE LEAGUE OF HISTORICAL CITIES)은 1987년 10월 일본 교토시, 중국 시안시, 경주시처럼 과거 ‘수도’였던 도시들을 중심으로 창설됐다. 


현재 65개국 125개 도시가 가입했고, 본부는 일본 교토시에 있다. 국내에서는 경주시를 비롯해 부여군, 공주시, 수원시(가입순)가 함께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