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8 (일)

  • 흐림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0.4℃
  • 맑음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1.9℃
  • 구름많음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3.6℃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6.7℃
  • 맑음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3.5℃
  • 맑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경주시, 황성공원 무허가 포장마차촌 물리적 충돌없이 모두 철거

주낙영 시장 “황성공원 노점상 철거는 법과 원칙에 입각한 소통으로 이뤄낸 결실”
경주시, 황성공원 불법 무허가 노점상 근절 위해 지도 점검과 예찰 활동 이어갈 것

경주 황성공원의 골칫거리였던 무허가 포장마차촌이 경주시의 소통행정으로 10여 년 만에 모두 사라졌다.

경주시는 황성공원 내 시립도서관 주차장과 충혼탑 진입로 주차장 등을 오랜 기간 무단 점유해 온 포장마차 5곳과 커피 판매대 1곳이 모두 자진 철거됐다고 2일 밝혔다.  

이들 무허가 노점상들은 황성공원 주차공간에서 간이 테이블을 가져다 놓고 파전과 국수, 막걸리와 소주 등을 팔며 10여 년간 불법 영업을 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불법 영업으로 주차장 내 술판이 벌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풍경이 연출되는가 하면, 취객들의 노상방뇨와 풍기문란 등 갖가지 민원이 야기되어 왔다.

특히 주차장 내 차량 간 접촉 사고와 보행자 사고 위험은 물론 이들 노점상이 식품위생법 상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먹거리 안전도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경주시는 지난 3월부터 시민들의 민원을 접수해 도시공원과, 식품안전과, 주택과 등과 합동으로 현장 계도에 나섰다.

경주시는 행정 대집행 등 강제 철거를 진행하는 대신, 무허가 노점상들을 상대로 계고장을 보내며 자진 철거를 유도했다. 

경주시가 이처럼 법과 원칙을 중시하며 지속적인 소통행정을 펼친 끝에 지난달 19일 불법 노점상들의 자진 철거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

주낙영 시장은 “황성공원 노점상 정비는 법과 원칙에 입각한 끊임없는 소통으로 이뤄낸 의미 있는 결실”이라며 “경주시는 앞으로도 시민 중심의 쾌적하고 안전한 도심환경 조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편 경주시는 노점상들이 황성공원 내에서 무허가 노점상들이 영업을 재개할 수 없도록 단속인력을 통한 지속적인 지도 점검과 예찰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