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29 (수)

  • 흐림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0.3℃
  • 대전 5.4℃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9℃
  • 흐림광주 7.9℃
  • 흐림부산 8.4℃
  • 흐림고창 6.8℃
  • 흐림제주 12.4℃
  • 구름많음강화 -1.3℃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5.2℃
  • -강진군 8.8℃
  • 구름많음경주시 7.4℃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황성-동천구간 폐철도 부지조성’ <주민대책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진보당,학부모연대,환경운동연합,상인대표 등 참가...."관주도 아닌 시민이 주체로 나서야"주장

<주민이 만드는 경주 폐철도 부지조성 주민대책위원회는 16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경주지역 폐철도 부지 활용에 대한 결정권은 주민이 가져야 한다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100년 남짓한 역사를 가진 동해남부선, 중앙선이 경주시 한가운데를 관통하면서 경주시민은 기나긴 세월 동안 동네가 분리, 단절되면서 그 고통을 고스란히 감수해왔기 때문에 폐철도 부지 활용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고 전제했다.

특히 황성-동천 구간의 폐철도 부지는 총면적 41,600평 무려 축구장 약 19개 넓이나 된다. 또한 인구 밀접지역이라 다른 지역보다 주민들의 생활과 재산권의 피해가 크기 때문에 폐철도 부지조성에 대한 기대가 무척 크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주민들의 기대가 높아서 인지 경주시는 폐철도 활용사업단을 구성하여 몇 해 동안 활동을 해오고 있으나 주민들은 많은 아쉬움과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경주시는 폐철도 부지 매입 등에 대한 예산 560억 원을 투입하고 있으며 앞으로 부지 조성사업을 위해 더 큰 세금을 투입할 수밖에 없다.



엄청난 세금이 투입되며 철도로 인해 가장 큰 피해와 고통을 인내하고 살아왔던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에 대한 요구와 의사가 매우 제한적이고 형식적으로 수렴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동한 철길이 동네 한가운데를 관통했던 황성동의 경우 전체주민 약 27,940명 중 50여 명이 참가하는 간담회만 실시하고 폐철도 활용의 형식적인 설문조사도 단순 동의를 구하는 정도였다. 더욱 심각한 것은 주민들의 의사를 직접 반영할 수 있는 창구는 사실상 닫혀있다고 말했다.

이렇게 진행되는 폐철도 조성사업은 주민의 생활에 산재한 고통을 해소할 수 없으며 공공의 이익에 맞게 실현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따라서 주민들의 충분한 의견수렴은 기본이며 주민이 필요하고 주민들이 요구하는 대로 참여하여 진행되어야 한다.

그리고 폐철도 활용방안에 대해 주민들이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폐철도 황성-동천 구간에 거주하는 학부모들, 입주민들, 상인들이 나서서 <주민이 만드는 경주 폐철도 부지조성 주민대책위원회>(약칭 주민대책위)를 발족하게 되었다.

오늘 이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주민대책위‘는 최대한 많은 주민이 폐철도 활용에 대한 의견 개진과 참여를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주민 자신의 힘으로 만들어 낸 폐철도 공간이 되어야 하고 주민 자신에게 유익하고 자랑하고 싶은 공간이 되도록 그 소임을 다해 나갈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대책위는 주민들에게 직접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며 주민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요구를 주민투표로 결정토록 할 예정이다.

경주시는 주민들의 자주적이고 창조적인 노력과 활동에 아낌없이 지원해 주는 것이 온당할 것이며, 주민들의 요구와 의사에 대해 적극 소통하고 주민들이 직접 결정한 사안에 대해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대책위는 폐철도 부지조성의 주인은 주민이며 결정 권한도 주민들에게 있다는 입장으로 그 역할을 다할 것이다.

그리고 황성-동천 폐철도 구간 부지 활용에 대해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