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7.7℃
  • 구름많음대전 7.4℃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2.5℃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8.0℃
  • 흐림제주 15.3℃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문화관광

경주가 빛난 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성황리 종료

한중일 3국 문화교류를 통해 신라 천년의 역사와 고도경주 문화예술의 가치 재조명
우수한 한국의 문화와 경주의 예술을 동양 3국에 소개로 문화를 통해 평화와 번영 기원
지역 예술인들의 대거 참여와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코로나․힌남노 심신이 지친 시민들에게 큰 위안

유네스코 지정 세계 10대 유산도시 고도 경주에서 한․중․일 3국의 문화다양성 존중이라는 기치 아래 ‘동아시아의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 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한 국제 문화교류행사인 ‘2022 동아시아 문화도시’ 행사가 1년간의 긴 여정을 마치고 18일 경주예술의 전당에서 성황리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동아시아 문화도시는 2014년 광주를 시작으로 올해 경주까지 총 8회를 개최하면서 동양 3국의 역사문화 교류 및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문화교류 사업으로 특히 올해는 지역 예술인들의 대거 참여와 코로나, 태풍 힌남노 등으로 심신이 지친 시민․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를 제공하여 큰 위안이 됐다.

한국 문화의 수도 경주는 2019. 12월에 문광부 주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행사 추진위원회 구성, 전문 T/F팀 가동, 선포식, 3개국 실무협의, 다양한 행사 콘텐츠 엄선 등 세심하게 준비하여 한국 문화의 우수성을 전파하는데 총력을 기우렸다. 



‘문화로 여는 경주, 동아시아를 잇는 평화’라는 슬로건으로 한국의 경주, 중국의 원저우시․지난시, 일본 오이타현에서 올해 1월부터 공동개최 하여 일본은 11월 초, 한국은 11.18일, 중국은 12월초에 폐막한다.

3월 옛 신라의 궁성인 월성의 월정교 수상무대에서 수천만 명의 시민․관광객․문화예술인이 참석한 가운데 ‘찬란한 신라문화 실크로드로 이어지다’라는 개막주제를 시작으로 2022 과거와 현재, 삼국의 만남, 새로운 문화, 희망찬 미래 등 다양한 공연과 야간 드론 축하 퍼포먼스 등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총 14개의 행사로 ▴‘조수미’ 콘서트(5월) ▴동아시아 주류문화 페스티벌(6월) ▴동아시아 청소년 문화예술제(7월) ▴동아시아 문화 상생 협력 심포지엄(9월) ▴풍요로움을 전하는 동아시아의 등불-빛의 화원(9월) ▴정명훈 실내악 콘서트(9월) ▴난장 동아시아를 즐겨라(10월), 한옥문화박람회(11월) 등 8개의 기획․핵심․연계사업은 짧게는 하루, 길게는 38일간 열렸다.

특히 6월에 경주 HICO에서 열린 ‘동아시아 주류문화 페스티벌’은 한․중․일 전통 음식료 및 주류문화 소개와 시연에 경주 최부자집의 가양주로 350년의 역사와 함께 해온 교동법주의 장인정신이 문화적 가치를 더욱 높였다.

또한 7월 경주화랑마을에서 열린 ‘동아시아 청소년 문화예술제’에는 3개국 청소년들이 참여하여 댄싱 위드 동아시아 UCC 콘테스트, 청소년 꿈드림 페스타, 중․일 문화공연, 물총축제, 버스킹 공연은 한․중․일 청소년들에게 3국의 문화를 이해하고 즐겼던 꿈과 문화의 장이 됐다.

아울러 9~10월까지 38일간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열린 ‘풍요로움을 전하는 동아시아의 들불(빛의 화원)은 한․중․일 동아시아 3국 ‘등’ 축제, ‘등’ 만들기 체험 및 유등 띄우기, 주․야간 ‘등’ 포토존, 야간 루미나이트와 연계한 등불 길, 일본 오이타 아시아조각전 수상작 전시 등 다채롭게 열려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10.7일부터 3일간 봉황대 광장에서 열린 ‘난장! 동아시아를 즐겨라’는 한․중․일 대중가요와 한국의 줄타기․남사당패, 중국의 사자춤․변검, 일본의 가부키 전통연희, 신라복 체험 등 다양한 콘텐츠와 봉황대 뮤직스퀘어, 황금정원 나들이 행사와 연계하여 2만여명의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이번 행사의 특징으로 전문기획사가 아닌 경주에 소재하는 6개 민간문화예술단체에서 중국, 일본의 민간문화예술단체나 작품을 경주로 초청, 공연․전시 등 3국의 문화교류 민간사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사)관습도감의 신라연화 3악 3색, 미협경주지부의 한․중․일 국제서예교류전, 경주문화원의 동아시아의 꿈! 서라벌에 날다, 시현전각연구원의 동아시아 전각 교류전, 예인예술단의 한․중․일 춤으로 통하다, 경주오페라단의 오페라 ‘아시아의 세남자’ 등 민간 차원에서 한‧중‧일의 문화를 보다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한국의 경주, 중구 원저우시․지난시, 일본 오이타현과 함께한 3국의 문화향연의 아름다운 동행이 18일 경주예술의전당에서 그간의 활동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3국 4개 도시의 문화 상생발전과 공동 번영을 기원하면서 1년간의 긴 여정을 마무리 했다.

3개 도시 관계자, 문화예술단체, 시민, 언론인, 관광객 등 각계각층의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합 그리고 새로운 시작’이란 주제로 1년간 중국․일본 영상 상영, 전통연희와 최첨단 ICT기술 융합 퍼포먼스, 인기가수 인순이와 경주시YMCA소년소녀합창단의 대통합 하모니, 미디어 사진전, 경주의 경희학교와 일본 오이타현 우스키지원학교 간 교류 그림전 등 다양한 콘텐츠로 폐막의 아쉬움을 한껏 더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긴 여정 속에 동양 3국의 역사문화 교류를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신라 천년의 고도 경주를 재조명 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특히 황금정원 나들이, 중심상가 활성화 이벤트와 연계되어 20여만의 시민과 관광객들이 모처럼 문화향연을 느꼈고,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우수한 한국의 문화와 경주의 예술이 소개되어 천년고도 경주가 동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문화소통 허브의 주축이 되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많은 참여와 노고에 감사 드린다” 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