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7.7℃
  • 구름많음대전 7.4℃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2.5℃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8.0℃
  • 흐림제주 15.3℃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경주시, 화랑대기 유소년 축구대회 평가보고회 가져

성과 및 발전방안 등 주요 분석결과 제시로 내년도 대회 성공적 준비

경주시는 22일 코모도호텔에서 전국 최대의 유소년 축구축제인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 평가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주낙영 시장, 이철우 시의회 의장, 손영훈 경주시축구협회 직무대행 등 대회 참여 기관 및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 한 해 유소년 축구의 성과에 대해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보고회의 발표를 맡은 박진기 교수는 분석결과를 대회성과, 대회의 문제점, 발전방향 등으로 나눠 설명했다.

먼저 성과로는 이번 대회로 인해 약 550여억 원의 경제 파급효과를 비롯해 2003년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경제유발 효과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또 대회기간 중 진행된 △수중축구 △3:3 축구배틀존 △바자회운영 등의 다양한 체험 스포츠 마케팅 우수사례와 유관기관의 유기적 협조체제를 바탕으로 한 대회운영 안정성을 손꼽았다.

문제점으로는 참가선수단 인원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한 경기침체와 고령인구의 이동과 활동이 제한되면서 빚어진 학부모 응원단의 규모 감소를 언급했다. 



향후 발전 과제로는 선수단과 학부모 응원단의 체류기간 증가 방안, 참가선수단 관계 강화를 통한 상호 소통 강화로 대회 서비스의 질 향상 등을 주문했다.

또 서천둔치 경기장 시설 보완과 주차공간 확보 등의 인프라 구축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더불어 지난 이달 10일에서 13일까지 개최된 2022 전국 초등축구 왕중왕전(꿈자람 페스티벌)대회의 평가도 함께 진행돼 대회의 성과와 2025년까지 경주에서 안정적으로 치를 수 있는 방향성 등을 제시했다. 

한편 지난 8월 3일에서 21일까지 아이리그(I-LEAGUE) 여름축구축제와 연계해 진행된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는 전체 800여팀 1만2000여명이 참석해 경주가 유소년축구의 메카임을 다시 확인 할 수 있었다.

주낙영 시장은 “성공적인 유소년 축구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신 기관 및 관계자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린다” 며 “오늘의 평가보고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과 문제점 등을 면밀히 검토해 경주가 미래 대한민국 축구 꿈나무 육성의 메카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 역량을 아끼지 않겠다” 고 밝혔다.